버리고... 비우고... 채우다.

이 공간은 디자이너로서의 나 자신을 버리고 개인적 욕심과 욕망을 비우며 시작되었다. 트렌디, 스타일, 컨셉.... 이런 표면적 디자인의 사사로움이 아닌 진정 사용자의 삶과 생활이 스며있는 공간. 시간의 흐름이 단절된 그런 낯선 모습이 아닌, 늘 곁에 이어져온 ‘숨’ 같은 공간으로 말이다. 

Area        

Year            

Location   

Use             

: 67㎡

: 2012

: Jongno-gu, Seoul, Korea

: Academys

To play, press and hold the enter key. To stop, release the enter key.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